먹튀잡고

필드위 권력자 심판의 비중

먹튀잡고 0 18

b4ddde21d0c90f154a40f8ccade2d653_1552002825_56.jpg


대한민국 에서  스포츠 경기중 많은 관심을 받고있는 경기가 바로 축구경기 이다.


축구경기는 공중파,케이블카 모든 방송 매체 에서  


서로 시청률을 올리기 위해  다양한 해설진을 출연시켜 방송을 하곤 한다.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는 축구 경기에서는 어느 팀에도 소속되어 있지도 않고 


그렇다고 본인이 직접 축구공을 차면서 경기를 하지 않지만 90분이라는 경기 시간내내  


경기과정과 결과에 선수들 못지 않게 크게 영향력 을 미치는 사람이 총 4명이 있습니다. 


바로 경기장 안에서 경기를 총괄하는 심판을 주심이라고 하며


주심과 양쪽 터치라인에서 오프사이드나 주심이 섬세하게 보지 못하는 파울 등을


지켜보는 부심이 2명 그리고 주심이 정한 추가시간이나 벤치의 


교체신호를 알리는 대기심 이렇게 4명이 있습니다.


4명의 심판들 중에서도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당연히 경기장 안에 있는 주심입니다다. 


그렇다고 한다면 축구에서는 왜? 주심은 중요하며 배팅을 하기 전


해당 주심의 그동안의 경기 통계를 유심히 보아야 하는 것일까요?  


주심은 페널티를 통하여 직간접적 으로 가장 큰 영향을 끼치며  


이를 통해 시간의 75.3%로 전환이 되곤합니다.  


또한 선수를 경기장에서 바로 퇴장시킬수도 있으며 주의해라고  


경고 혹은 페널티를 주는 권한이 있습니다.  


그래서 패널티를 주는것이 올바른 결정인가 혹은 왜 패널티를 주지 않는 것인가 에 


대해서 결과에 큰영향이 미치며 경기가 끝난 후에도 종종 많은 논란이 되곤한다. 





e92e944298fa83e30f702296f3d59e54_1552002925_76.jpg

( 2006년 독일 월드컵 조별예선 에서 대한민국 VS 스위스 경기 ) 



대한민국 과 스위스 경기 역시 오심으로 인한 


패널티로 인하여 결국 한국은 그 경기 에서 패하였습니다. 


그뒤 오심인것은 모두가 알게 되었지만 그 결과를 경기 가 끝난 후에는 절대 번복할수는 없습니다. 


따라서,주심에 패널티 결정이야 말로 축구 경기에서 무시하지 못하는  


큰 영향력이 있는 존재가 되었습니다.  


주심이 패널티 결정을 올바르게 했는지를 살펴보는것도  


이제는 축구 관전에 심판의 성향도 체크해야할 요소중에 하나가 되었습니다.   


이제는 시대가 점차 바뀌면서 현재는 모니터링을 할수있게 되었고 


우리 배터들 입장에서는 도움이 될만한 해당 경기 주심에 대해서 그동안 경기 내내 의 스타일 혹은  


패널티의 통계를 이제는 인터넷에서 손쉽게  검색만으로도  


찾아서 볼수있으며 배터가 하고자하는 경기에 배정된 


주심은 경기가 시작하기 일주일 전에 발표가 되어 지게 때문에 


배터들이 배팅전 선발선수도 중요하지만 주심이 누군지를 볼수 있는 시간적 여유 역시 충분히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초반 스위스에게 맹공격을 퍼부었지만  


결국 박주영의 파울을 선언한 심판은 프리킥 찬스를 주게 되었고 결국  


그게 헤딩골로 연결이 되어 스위스에게 선취점을 주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아쉬운 전반 경기를 마무리 하고 후반전에는  


우리나라 선수들이 참으로 열심히 몰아 붙이기 시작했습니다. 


후반 경기 는 전반 경기력에 비해서는 뛰어났다고 생각 합니다.  


그러는 도중 후반에 스위스 수비선수인 "밀러"가 핸들링 파울을 하게 됩니다. 


대한민국 사람들은 그순간 동점 찬스라고 생각되어 너무 기뻐 했지만  


막상 주심은 핸들링을 선언하지 않았습니다. 


아무리 한국 선수들이 어필을 하고 해도 주심의 선택은 바뀌지 않았습니다. 


그러는 도중 후반 77분 스위스의 "알렉산더 프라이"가 한골을 더 획득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 역시 오프사이드 였지만 오심으로 인해서 


경기는 스위스에 승리로 끝나게 됩니다.  


이처럼 주심의 경기 스타일에 따른 분석 역시 배터들 입장에서는  


필수적으로 보아야할 분석 자료가 되었습니다. 


이처럼 통계를 바탕으로 배터는 주심의 경기 스타일을 예측해서 그에 따라 베팅을 해야합니다. 


경기떄마다 빈번히 이러한 오심이 일어나는 것은 아니지만, 


앞서 설명 해드린 것과 같이 주심에 대한 약간 경기 스타일만 알아도 


배터들이 벌수있는 수익은 명확히 변할수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38bd9155b114a7ede3836ff7aa54aa98_1552002959_92.jpg
 

연중 시기에 따라서 결과가 달라지는것일까?


A연구 결과에 따르면 연중 시기에 따라서 패널티의 수가 변합니다. 


시즌중 초반기에 패널티로 인한 옐로카드 혹은 레드카드가  


대다수 발생되면 경기는 시즌 초반에 이루어졌으므로  


이를 통해 전문배터는 경기중에서 추가적으로 패널티가 나온다고 예측 할수 있습니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서 그이유가 무엇이든지  


배팅에 실직적인 도움이 되는것이야 말로 소중한 정보입니다. 


2017/18 시즌까지 Premier League에는 16명의 심판이 참가하였습니다.  


지난 8시즌 동안 한 시즌당 통계적으로 18.7명의 심판이 참가하였기 때문에  


이보다 많은 심판이 경기에 참가했을 수 있으며 평균적으로 한 두 경기만  


참가한 심판들 역시 매번 두 사람 정도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크게 전체적으로 보자면 현재 시즌에 누가 심판을 담당할지 알고 있으며  


해당 정보를 확인하여 베팅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지난 8시즌에서 얻은 데이터를 잘 보면 샘플 크기가  


비정상적으로 다양한 것을 쉽게 알아낼수 있었습니다.  


이렇듯 심판의 비중 또한 배팅전 유심히 살펴봐야할 덕목이 되었있다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

Comments